섦 – 변절자 [별과 달과 바람의 노래] -39

변절자

 

김설미향(그림책 작가)

 

수십만의 우주 속에서

수백만의 변화의 물길을 가르고

수천억만의 물은 변화를 일으킨다.

 

시끄러운 감정의 폭풍은

뭉게뭉게 하얗게 피어나는

유혹의 무지개를 일으킨다.

 

색은 형용할 수 없지만

형용할 수 있는 물질로 채워져

심장을 가르는 통증으로

우리의 뜨거웠던 가슴은

차갑게 표정을 바꾼다.

 

흘러가는 구름은 그렇게

아무 의미 없이 흘러가고

기억나지 않을 시간을 준다.

시간은 한없이 춤을 추고

우리의 색깔은 붉은 낙타위에

고개를 목 놓아 울고 있다.

붉은 태양에 흩날리는 모래는

붉은 피를 흡수하고

찬란하게 빛날 푸른 공기에 흩뿌린다.

 

어디로 흘러가는가.

어디로 짙어 가는가.

어디로 무색해지는가.

 

2017. 9. 28

 

작가의 블로그 http://dandron.blog.me

 


작업노트

살아가는 동안 1분 1초를 쪼개어 사는 이 시간의 공간 속에 수많은, 수억의 물질의 형태는 변화를 일으키고 물질로 이루어진 인간도 수없는 변화와 수많은 감정을 일으키고 변화합니다. 그래서 순간의 현상을 바라보면서 쉽게도 변화하는 형태의 오묘한 모습이 마음과도 같이 느껴집니다. 물은 수많은 형태로 변화하고 수많은 형질로 표현되고 수없는 색으로 짙어지고 또 흘러가고 또 색이 없는 형태로 돌아갑니다. 그런 무형과도 같은 유형의 물질은 마음을 닮아 있어 알 수 없는 수백만의 공전과 자전을 하는 우주의 행성만큼 있는 그대로 존재하지만 항상 변하는 변절자이기도 합니다. 변화는 것은 그대로가 아니어도, 변화 그 자체로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이 세상이 무엇인지 여전히 물음표로 사색하지만 밤하늘의 셀 수 없는 별만큼 신비롭고 아름답습니다. 인간이 자생하는 자연의 물질로 생명을 얻는 것 자체의 행위는 삶을 얻고 우주를 얻고 신비로운 이 세상의 발자취를 남기는 온전하지 않지만 온전한 행위에 한 걸음 다가가는 변절자와도 같습니다. 그래서 변하는 변화는 아름답습니다.

섦 [별과 달과 바람의 노래]-17

 길

김설미향(그림책 작가)

한없이 낯선, 한없이 내려가는 그 길을 가면
체를 걸러 면을 만들라고 하고
한없이 위를 보라한다.
위를 보면 길을 걸을 수도 없다.
아래를 보고 한발한발 걸을 때
구멍송송 걸른 체 사이로 버려질 것은 버려지고
사이로 들어오는 바램은 얼굴에 맞닿아 바람을 일으킨다.
그 곳에는 굳이 채워야 할 것도
내세워야 할 것도 필요하지 않다.
바람 한점 없는 굽은 땅에
저절로 바람은 분다.
바람은 항상, 언제나 기다리고 있다.
내가 머무는 곳에, 내가 가는 곳에.

2016-6-29

작가의 블로그 http://dandron.blog.me

이시대와철학2016-6-29 길 copy


작업노트

아직 푸른 잎이 제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고 앙상한 나무를 마주할 때
나무의 선을 따라 그려지는 가지의 선은 사람들의 발길 닿는대로
만든 길과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가지는 조금씩 조금씩 변화하여 무수한 길을 만들어내듯
우리의 삶 깊숙이 들어가 있는 인위가 만들어낸 복잡한 공간 현상에서
새로운 곳으로 떠나 자연이 숨쉬는 산을 오르고 내려가며
아무것도 없었을 그 곳에 많은 사람이 밟고 지나갔을 새 길이 다져져 있음을 봅니다.
자연의 한숨 한숨과 이웃하며 사람들의 공간을 내려다보면
삶을 너무 틀에 가둬 살았다는 생각이 들고 가슴 한 곳의 무거움이
어느 한 순간 가벼움으로 바뀝니다.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참으로 시원해지는 순간입니다.
어렵지 않게 스스로의 발이 가는 길을 바라보기도 하며
노래하는 새들을 바라보기도 하며, 척박한 공기에 어느 순간 바람이 불어오면
어지럽게 춤을 추는 나무를 보기도 하며, 세상의 소리도 듣기도 하며
바람의 노래를 듣기도 하며 자신이 만들어가는 길에서 가는 방향에 따라
새롭고 다른 형태의 길이 만들어지는 것을 보면 밟아가는 그 모두의 여정은
아름다운 길이 되는 것 같습니다.

섦[별과 달과 바람의 노래]-12

 

김설미향(그림책 작가)

 

수 많은 별들 가운데 빛나는 수는 하나이다.

하나의 수와 하나의 수는 이어져 길이되고

길은 공간에 수를 채우고 채워진 벽에

수 많은 사람 안에 띄우는 수의 수는 붉은 심장이 된다.

빼어난 수는 수 안의 수 아닌 수의 결합이다.

 

작가의 블로그 http://dandron.blog.me

 

image

섦[별과 달과 바람의 노래]-11

 

 김설미향(그림책 작가)

 

사각거리는 빛은 꿈을 담고

흥얼거리는 빛은 우리의 마음을 잠식한다.

고요하고 고요한 침묵의 방은 어둠을 헤치고

새롭게 뜨는 태양을 향해 또 다른 나의 모습을 갈구한다.

빛은 소리없이 우리에게 계속해서 말을 걸어온다.

하얀 빛은 똑하고 물보라를 일으키고

어둠은 사랑스럽게 빛에 의해 더더욱 찬란해져 빛으로 빛난다.

쉽게 내어주는 우리의 시간은 어둠과 빛의 무지개빛 공기로

가득해져 간다.

작가의 블로그 http://dandron.blog.me

이시대와철학2015-12 꿈

섦[별과 달과 바람의 노래]-10

재밌는 상상

 

 김설미향(그림책 작가)

 

 

나의 머리는 나무 그늘 아래 바람을 훔치는 기타가 되고

나의 검은 상상은 희망으로 넘치는 목이 기다란 술병이 되고

나의 두 다리는 바다를 항해하는 검은 고래의 꼬리가 되고

나의 얼굴은 영원한 우주를 무한히 헤엄치는 비행기가 되고

나의 입은 복슬복슬 먹이를 찾는 절실하지도 않은 부리가 되고

그렇게 절실하고도 절실하지도 않은 나의 두 눈에 반짝이는 우주를 반짝반짝 담는다.

우리는 무엇을 닮고 있는가?

작가의 블로그 http://dandron.blog.me

이시대와철학2015-11 재밌는 상상

 

섦[별과 달과 바람의 노래]-9

가을과 겨울의 중간 사이

 

 김설미향(그림책 작가)

 

가을과 겨울의 중간 사이

삶은 깊은 것도 얕은 것도 아닌 중간 사이다.

깊어질 것 같은 가을 위에 어느 사이 옅어지는 겨울이 하나둘씩 쌓이고

우리의  추상의 모호함은 눈 위에 소복히 쌓인다.

소리없는 외침의 갈망은 어디로 가는지 알수 없는 발자국을 남기고

남겨진 발자국 위에 흰  북소리가 덮는다.

표현할 수 없는 공기를 가두어 공기라고 하고

온데 간데 없는 흔적은 흔적조차 없는데 흔적이라고 하고

우리는  바람 사이로 흩어지는 가을과 겨울의 중간 사이를 닮았다.

작가의 블로그 http://dandron.blog.me

 

이시대와철학2015-10-김설미향

섦[별과 달과 바람의 노래]-7

 

김설미향(그림책 작가)

나를 매끄러운 지렁이의 틈사이라 불러도 좋고

나를 볼록해진 손가락이라 불러도 좋고

나를 한켠에 저릿하게 비어있는 이불이라 불러도 좋고

나를 가슴에 비어있는 노래라 불러도 좋다

그래서 텅 빈 나는 다시 채우는 빈 나이다.

 

김작가의 블로그 http://dandron.blog.me

크기변환_이시대와철학2015-8 빈

 

 

섦[별과 달과 바람의 노래]-6

어른을 위한 동화

 

김설미향(그림책 작가)

 

눈으로도 볼 수 없고

냄새로도 맡을 수 없고

맛으로도 알수 없고

귀로도 들을 수 없다.

그것은 착시를 일으키고

감정의 착각을 하고

분수를 넘은 오해를 하고

오류를 범하는 어른아이가 되는

마법의 성을 쌓아간다.

작가의 블로그 http://dandron.blog.me

 

이시대와철학2015-7 동화